Skip to main content

케이뱅크 파킹통장으로 일복리 효과를 누리자

 케이뱅크의 플러스박스를 이용하여 전날 연 3%로 쌓인 이자를 바로 지급받아아 이자에 이자를 붙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.

플러스박스는 케이뱅크의 대표 예금상품으로 하루만 보관해도 이자가 플러스되는 파킹통장입니다. 최대 3억원까지 예치가능하며 예치된 금액에 관계없이 연 3.0%의 이자가 매일 붙게됩니다.

기존에는 입출금 통장으로 매월 넷째주 토요일에 이자가 지급되었지만 금일(2일)부터 시작되는 '지금 이자받기 서비스'를 이용하게 되면 이자가 플러스 박스에 곧바로 입금되면서 매일매일 이자에 이자를 붙일 수 있는 일복리 효과를 누릴 수 있게 되었습니다.

'지금이자 받기 서비스'는 누적된 이자 금액이 1억원 이상인 경우 고객이 원할 때 1일 1회 수령할 수 있으며 최대한도 3억원을 초과할 경우 플러스박스에 연결된 입출금 통장으로 입금되게 됩니다. 

케이뱅크의 플러스 박스는 케이뱅크 앱을 통해서 간단하게 가입가능합니다.